전시명  : SAMSARA

작가 : 박해준

기간 : 2/19 - 3/9

시간 : 10:00 - 19:00 [주말휴무]

오프닝 : 2/21 (수) 18:00 - 20:30 

탁틴내일 소감문 전시 : 2/27 (화) - 2/28 (수)

메일 : aya@artcorebrown.com

 

전화 : 02) 3443-6464

장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68길 39 브라운갤러리

SAMSARA 

2018 AYA NO.32 PROJECT

EXHIBITION

입춘이 지났는데도 어쩌면 이리도 추운 걸까요? 
그럼에도 새 봄은 어김없이 우리에게 신비로운 새 생명의 선물 보따리를 한가득 지닌 체 또 다시 찾아오고 있습니다.

AYA아트코어브라운은 이러한 새봄을 기다리는 설레는 마음을 담아 ‘끊임없는 움직임’ 을 의미하는‘SAMSARA’展(전)을 펼치며, 
초대 화가 박해준의 만남과 시간의 교차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Brown gallery‘SAMSARA’展 관람 Point, MANDALA(만다라)

1. 만남과 시간의 교차라고 하는 작품 속 Pattern(문양)들의 향연에 귀 기울여보자

2. 만다라 명상에 잠겨 자아 내면의 중심을 기다림 속에서 발견해보자

3. 둥근 원형 속 만다라가 지닌 Pattern(문양)의 화려한 색상과 이미지의 의식적 또는 무의식적 자연의 질서를 끌어내보자

4. 심리적인 안정과 내적인 고요를 체험함으로써 자신에게 필요로 하는 색채나 문양을 그려보자

박해준 작가의 작품 속 Pattern(문양) 은 SAMSARA 의‘끊임없는 반복적 움직임’ 이라는 의미에 준하고 있지만, 
작가는 이를 남과 여의 아름다운 만남을 시간의 여정에 빗대며 쉽게 공감하는 친근한 이야기로 우리에게 다가섭니다. 

시간적으로 이루어지는 완전한 순환을 뜻하는 MANDALA 박해준 작가의 원형 Pattern(문양)은 원을 그리는 것에서 시작하는 MANDALA를 떠올립니다. 작가가 의도한 원형 속 Pattern(문양)은 난자와 정자의 도식화로 새 생명의 신비로운 잉태과정의 내면세계를 의도하였고, 남과 여의 사랑의 결정적 시간의 과정을 Vagina Rhapsody (버자이너 랩소디) 라고 이름하였습니다.

우주의 본질, 생명의 진수가 가득한 둥근 원을 중심으로 상하좌우가 대칭되도록 조화와 질서가 완전 체계(COMOS)를 의미하기도 하는 MANADALA는 박작가의 원형 틀 속에 존재하는 Pattern(문양)의 이야기들을 대변하기도 합니다. 스위스의 정신과 의사인 칼 구스타프 융(C.G.Jung) 은 ‘MANDALA(만다라)를 인간 정신의 통합을 향한 성장의 도구로 보았으며, 한 개인이 남들과 구별되는 고유한 자신을 찾아나가는 개성화 과정을 나타내는 이미지라고 정의’

인간의 사후 다시 태어난다는 SAMSARA 
윤회설은 불교 문화권이라고 할 수 있는 동양인들에게는 물론, ‘싯다르타’, ‘데미안’등을 저술한 헤르만 헤세를 비롯한 기타 서구의 많은 사상가들에게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생의 다양한 모습을 설명하거나 인간 조건의 불평등이나 존재의 사후 운명을 설명하는 데 있어서도 윤회설만큼 명료한 설명을 할 수 있는 이론은 없다고 전문가들은 전합니다. 
[참고문헌: 동국대학교 한국문학 연구소, 『불교사상과 한국문학』, 아세아 문화사, 2001년]

오늘날 여러 사회적 현상으로 인한 우울증과 분노조절장애와 같은 정신적인 질환이 더욱 문제시되고 있습니다. 무수히 반복되는 고통과 슬픔들은 어느 한순간 나약에 빠진 인간의 목숨을 힘 없이 빼앗아 버리기도 합니다. 이는 소화하지 못한 고통이나 슬픔을 가슴 속에 품고 살고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요? 혹여, 자신의 성장을 가로막는 걸림돌을 보고서도 치우지 못하고 그냥 살아온 고통스러운 시간이 있었다면, 끊임없는 반복적인 움직임이라는 ‘SAMSARA’의 시간 속에서 고통의 바닥에 숨겨진 아름다움과 기쁨과 만족 그리고 사랑을 찾아내시기 바랍니다. 삶의 지혜를 얻고 고난을 극복하는 법을 스스로 터득해 나아가는 이번 ‘SAMSARA’展을 통해 MANDALA 의 정신세계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그 속에서 나의 색과 문양을 만나 보시기 바랍니다. 삶의 지혜를 얻고 고난을 극복하는 법은 그 누구도 대신 해줄 수가 없습니다. 살아 숨 쉬고 있는 그 모든 움직임의 주인공은 바로‘나’이기 때문입니다. 
올 한해 더욱더 보람차고 건강한 한 해 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YA아트코어브라운 홍소민 글.

BROCHURE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라_카탈로그-5_wEB
라_카탈로그-5_wEB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