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명  : MUTE

작가 : 박초월, 조윤진, 김단비, 최나리, 장정후

장소 :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168길 39 브라운갤러리.​

프리 오프닝 : 2017년 10월 14일(토), 15일(일)  /  오후 1시 - 6시

전시 기간 : 2017년 10월 14일 ~ 10월 30일 (am 10:00 -  pm 19:00)

주관 : AYA아트코어브라운, 허브미디어, 웹젠


주최 : AYA아트코어브라운, 브라운갤러리

메일 : aya@artcorebrown.com

 

전화 : 02) 3443-6464

MUTE 

2017 AYA NO.25 'GENOME' PROJECT

EXHIBITION

ARTIST

​이 현 열

'내 안의 풍경' 展  에 부치는 글 중

이번 남도풍경전은 지난 2년간 여행과 스케치를 다니면서 얻은 수확물들을 한데 묶어서 전시하는 성격으로 기획되었다. 대다수의 그림들이 남도지방의 구도를 가져온 것으로 이름 붙여진 것이다. 주로 바다와 육지가 만나는 지점에서 많은 스케치를 했던 것 같다. 바다를 끼고 살아가는 어촌의 모습들이 대부분으로 자연과 인간의 삶이 경계로 만나는 지점으로 볼 수 있다. 포구가 있고 방풍림이 어촌을 감싸고 있고 그 뒤로는 농경지가 조각으로 펼쳐져 있다. 비탈진 산을 경작하기 위해 돌을 쌓고 평지로 만들어 농사를 짓고 살아간다. 어떻게 보면 나는 그러한 자연과 인간의 경계, 혹은 대비되는 두 가지 것들이 만나는 것들에 관심이 많은지도 모르겠다.

 

가끔 삶은 두 가지로 양분된다고 믿는다. 음陰과 양陽이 있고 남男과 여女가 있다. 여기가 있으면 저기가 있고 살아있는 것과 죽은 것이 있다. 물론 움직이는 것과 움직이지 않는 것도 있다. 자연의 법칙으로 여겨지는 이러한 것들을 나는 그림 속에 즐겨 넣고 있다. 일종의 대응하는 내적인 힘의 균형을 유지하고자하는 소산인지도 모를 일이다.

그리고 자연 속에서 인간이 순응하면서 즐거움을 찾는 것이야 말로 인생의 가장 큰 행복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자연을 그리기 시작하면서부터 나는 자연이 극복의 대상으로 여겨져 스스로 괴로워했던 적이 있다. 한명의 화가로써 대상을 잘 그리고도 싶었지만 자연 앞에서 한없이 작은 인간이 초라하게만 여겨졌다. 하지만 어느 순간 그런 마음을 내려놓기로 결정했다. 경직된 시절이 있었다고 고백해본다. 스스로의 해탈이랄까 자연 속에서, 그림 안에서 즐거움을 찾는 것이 좋겠다고 결심하고서 자연을 다르게 보기 시작했다. 이런 관점이 그림 속에 있다.

 

나는 주로 붓을 들고 화판을 메고 산과 들에 나간다. 화판을 펴고 먹물을 찍어 종이위에 대상의 윤곽을 그린다. 큰 주름을 잡은 후에 더 작은 것들을 찾아 간다. 그 주름은 준皴이다. 그리고 질감을 준다. 현장의 느낌을 전달할 목적이다. 팔을 밀었다 당겼다 붓으로 그림을 때리거나 긁거나 비빈다. 일종의 스트록을 하는 것이다. 대부분 작업실에 돌아와 채색으로 다시 완성한다. 간혹 현장에서 마무리 할 때도 있다.

누구는 이러한 일들을 ‘노가다’라고 부른다. 누구는 신선이라며 부러워한다. 나는 그 중간 어디쯤에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정말 행복한 일이라고 믿고 있다. 노는 마음으로 일을 할 수 있으니까.. 또한 그 결과물을 누군가가 좋아해준다면 더 이상 바랄게 없다.

 

사람들은 멋진 풍경을 보면 ‘그림 같다’거나 ‘한 폭의 산수화 같다’라고 말을 한다. 그리고 잘 그린 그림을 보면 ‘진짜 같다’라고 한다. 딱히 표현할 말을 찾다보니 그렇게 말을 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반대로 사람들의 눈을 속이기는 쉽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말 아름답고 감동적인 그림은 그리기 어렵다. 그리고 나는 일생의 숙명처럼 그런 그림을 많이 그리는 삶을 살고 싶을 따름이다. 끝으로 그림을 사랑해주고 내 작업을 지지해주는 많은 지인과 선후배님들께 항상 감사하고 그 인연을 소중하게 가져가고자 한다.

 

2017년 8월 AYA- browngallery   '내 안의 풍경'展 을 펼치며  이현열

PHOTO

SAM_9025_
SAM_9025_
press to zoom
SAM_9023_
SAM_9023_
press to zoom
SAM_9142_
SAM_9142_
press to zoom
SAM_8971_
SAM_8971_
press to zoom
SAM_8982_
SAM_8982_
press to zoom
SAM_8953_
SAM_8953_
press to zoom
SAM_9032_
SAM_9032_
press to zoom
SAM_8961_
SAM_8961_
press to zoom
SAM_8962_
SAM_8962_
press to zoom
SAM_8957_
SAM_8957_
press to zoom
SAM_8968_
SAM_8968_
press to zoom
SAM_8990_
SAM_8990_
press to zoom
SAM_8974_
SAM_8974_
press to zoom
SAM_8975_
SAM_8975_
press to zoom
SAM_9012_
SAM_9012_
press to zoom
SAM_9014_
SAM_9014_
press to zoom
SAM_9130_
SAM_9130_
press to zoom
SAM_9122_
SAM_9122_
press to zoom
SAM_9120_
SAM_9120_
press to zoom
SAM_9111_
SAM_9111_
press to zoom
SAM_9110_
SAM_9110_
press to zoom
SAM_9099_
SAM_9099_
press to zoom
SAM_9091_
SAM_9091_
press to zoom
SAM_9085_
SAM_9085_
press to zoom
SAM_9070_
SAM_9070_
press to zoom
SAM_9008_
SAM_9008_
press to zoom
SAM_9062_
SAM_9062_
press to zoom
SAM_9043_
SAM_9043_
press to zoom
SAM_9016_
SAM_9016_
press to zoom
SAM_8993_
SAM_8993_
press to zoom
SAM_9078_
SAM_9078_
press to zoom
SAM_9109_
SAM_9109_
press to zoom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