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31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데일리> ‘오마주 2013-문정왕후 어보

환국 기념전’ 개최

< NEWS : '오마주 2013- 문정왕후 어보 환국 기념전' 개최 >

 

500년 조선왕조 왕권의 상징인 ‘어보’가 그래픽 아트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브라운갤러리가 오는 11월 26일까지 여는 김남호 작가의 미술전시회 ‘오마주 2013, 문정왕후 어보 환국(還國) 기념전’에서다. 브라운갤러리는 6·25 전쟁 당시 미군에 의해 도난당했던 ‘문정왕후’ 어보가 미국 LA 카운티미술관으로부터 60여 년 만에 고국으로 환수된 것을 기념하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어보는 왕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상징물 가운데 하나로서, 왕의 사후 종묘에 신위와 함께 모셔지는 역사적인 문화 유물이기도 하다. 김남호 작가는 국내외에 존재하는 조선왕조 어보를 수년간의 연구 끝에 예술작품으로 승화시켜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태조, 세종, 고종, 명성황후 등 총 14점의 어보를 주제로 한 그래픽 아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역사의 유물로만 남아 있던 어보가 그래픽 아트로서 새 생명을 얻게 된 것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문정왕후의 어보가 돌아온 것을 기념하는 자리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브라운갤러리 홍소민 대표(creative director)는 “문정왕후 어보가 돌아온다는 뉴스를 접하고, 우리나라 최초로 어보를 주제로 작품화한 김남호 작가에게 문정왕후 어보 환국 기념전 개최를 제안하게 되었다”며 “이번 기획전시를 통해 아직 행방을 알 수 없는 42개의 조선왕실 어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한국의 뛰어난 전통문화유산이 창조문화로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마주 2013, 문정왕후 어보 환국(還國) 기념전’은 10월 25일 시작돼 오는 11월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신사동 브라운갤러리에서 열린다. 브라운갤러리는 향후 해외 협업 전시 및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역사전 문화유산과 예술작품을 해외에 널리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은 김남호 작가의 작품을 문화상품으로 제작,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및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에서 개최하는 한국특별전에 한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문화상품으로 기획 수출하기로 결정했다. 오마주 2013, 문정왕후 어보 환국(還國) 기념전 전시와 관련한 사항은 전화(010-8725-3752)로 문의 가능하다.